관리자
회원가입
로그인
HOME

자유게시판 “기다리겠습니다.” ♧우리카지노♧
2020-11-25 17:17:38
박문수 <> 조회수 46
115.89.161.173

“기다리겠습니다.” 우리카지노

통화를 마친 사내, 문수는 말없이 핸드폰을 바라보다 서울역 밖으로 나가 담배를 입에 물고 불을 붙였다.

“후우~”

길게 담배연기를 내뿜었다. 하얀 연기와 함께 시퍼런 하늘이 보였다.

언제 다가왔는지 노숙자가 문수의 곁에서 어슬렁거린다. 혹시나 운이 좋으면 장초를 건질 수도 있으니 말이다. 문수는 그런 노숙자의 얼굴에서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문수가 담배 갑을 꺼내 담배 하나를 권했다. 노숙자는 빤히 문수를 바라보다 담배를 받아들었다.

칙! 칙!

그에 문수는 라이터를 꺼내 불을 붙여주었다. 길게 한 모금 맛있게 빨아들이는 노숙자. 그는 잠시 문수와 눈을 마주친 후 손 안으로 담배를 감추며 어색하게 고개를 숙여 고마움을 전하고 돌아섰다. 문수는 문득 담배 갑을 본 후 담배 몇 개비를 꺼내 노숙자에게 건네며 입을 열었다.

“이거 가져가세요.”

돌아섰던 노숙자는 고개를 돌려 문수를 보더니 문수의 손에 들린 서너 개비의 담배를 바라보다 약간은 망설이다가 곧바로 잡아채듯이 받아들고 걸음을 옮겼다. 담배 서너 개비를 소중한 것이라도 되는 양 품고 인파 속으로 사라지는 노숙자.

문수는 다시 담배를 입에 물려다 이미 다 타버린 꽁초를 바라봤다.

띠리리, 띠리리릭~

그때 핸드폰 벨소리가 울렸다. 저장되지 않은 번호. 하지만 익숙한 번호였다.

“여보세요.”


<a href="https://www.casinobauble.com" target="_blank" title="우리카지노">우리카지노</a>


경북 포항시 청하면 용두리 23-6번지 | TEL : 054-232-1266
COPYRIGHT 2013 BY 금모래펜션.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