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회원가입
로그인
HOME

자유게시판 어머니가 팬들을 챙겼던 기억이 난다"라고 회상했다.
2021-01-14 17:07:01
박영진 <> 조회수 2
14.63.173.250

MBC라디오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는 농구선수 출신 우지원이 출연했다.

이날 이지혜는 자신이 우지원의 진짜 팬이라면서 '사심방송'을 예고했다.

이지혜는 "여기서 처음 말씀드리는데 대치동O아파트에 살지 않았냐. 그 집에 갔다. 어머니가 아이들이 짠하니까 들어오라고 했던 기억이 난다"라고 말했다.

우지원이 믿지 못하자 이지혜는 "이 아파트에 김경식씨도 살았다. O아파트에 우리 고모가 살았다. 그래서 안다"라고 했다.

이어 "우지원씨가 자다가 나왔는데 인상을 쓰고 짜증을 내더라. 내가 좋아하는 지원오빠가 짜증을 내는데도 좋았다. 어머니가 아들을 좋아하는 팬들이라고 해서 정말 챙겨줬다"고 덧붙였다.

우지원은 "당시 숙소 생활을 많이 해서 집에 한달에 한 두 번 정도 가면 그때를 알고 팬들이 오시더라. 어머니가 팬들을 챙겼던 기억이 난다"라고 회상했다.

<a href="https://www.cacenter77.com">카지노사이트</a>

 


경북 포항시 청하면 용두리 23-6번지 | TEL : 054-232-1266
COPYRIGHT 2013 BY 금모래펜션.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