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회원가입
로그인
HOME

자유게시판 밤길을 한참 걸어 언덕을 오르니 <샌즈카지노>
2021-02-05 21:14:49
유인나 <> 조회수 47
14.33.27.167
장무호가 식사를 권하니 백리운과 백리유하는 수저를 들고 식사를 시작했다.
 
음식 맛도 아주 훌륭해 백리 부녀는 마음속으로 많이 놀랐지만 내색은 하지 않았다.
 
식사가 끝나자 장무호는 백리 부녀를 데리고 밖으로 나섰다.
 
“아들놈이 저 언덕 위에서 기거하고 있습니다. 그러니 조금 걸으셔야겠습니다.”
 
“나는 상관없소이다. 어서 가 봅시다.”샌즈카지노
 
백리운이 재촉하니 장무호가 어두운 밤길을 앞장서 걸었다.
 
밤길을 한참 걸어 언덕을 오르니 초가로 얽은 정자가 눈앞에 나타났다.
 
정자 안에는 불을 밝힌 채 젊은 사내가 앉아 있었고 정자 기둥에는 부적이 여기저기 붙어 있었다.
 
그 광경이 몹시 이상해 주의 깊게 관찰하는데, 사내의 말과 행동은 더 이상했다.
 
“소저. 소저께서 이리 밤마다 나를 찾아 주시니 내가 어찌 수련에 매진할 수 있단 말이오.”
 
<a href="https://www.casinobauble.com/sandscasino" target="_blank" title="샌즈카지노">샌즈카지노</a>

경북 포항시 청하면 용두리 23-6번지 | TEL : 054-232-1266
COPYRIGHT 2013 BY 금모래펜션.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