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회원가입
로그인
HOME

자유게시판 대낮부터 귀신에 홀린 기분이었다.<샌즈카지노>
2021-02-22 20:56:23
김미애 <> 조회수 24
61.79.82.211
“그래도 확실하게 마무리를 지었으니 헛걸음은 아닌 것 같아요.”
 
백리유하도 다시는 그 사내를 보기 싫은지 몸서리까지 쳤다.
 
백리운은 일이 무난하게 잘 끝난 것에 안도하며 자신이 걸어왔던 길을 돌아보았다.
 
그냥 이대로 이곳을 떠나서는 안 될 것 같은 묘한 느낌 때문이었다.
 
되돌아가 저들을 죽여 뒤끝을 깔끔하게 정리하는 것이 낫지 않을까, 하는 끔찍한 미련이 남았다.
 
그런데 자신들이 나온 길이 보이지 않는다.
 
“이럴 수가 있나.”샌즈카지노
 
대낮부터 귀신에 홀린 기분이었다.
 
백리운의 놀라는 말에 백리유하도 뒤를 돌아보고는 놀라 눈을 부릅떴다.
 
“어떻게 이런 일이…….”
 
자신들이 나온 길이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백리운과 백리유하는 주변을 샅샅이 뒤져 보고 근처를 헤매었다.
 
<a href="https://www.casinobauble.com/sandscasino" target="_blank" title="샌즈카지노">샌즈카지노</a>

경북 포항시 청하면 용두리 23-6번지 | TEL : 054-232-1266
COPYRIGHT 2013 BY 금모래펜션.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