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회원가입
로그인
HOME

자유게시판 어찌 됐든 지난 일이니 얼른 집으로 돌아가자꾸나<샌즈카지노>
2021-02-24 12:01:19
우희진 <> 조회수 25
211.226.88.17
왠지 눈에 익은 여인이었다.
 
그런데 도통 기억이 나지 않는다.
 
백리운은 자신이 받은 검을 들여다보았다.
 
뭔가 단서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였다.
 
그런데 손잡이에 뱀 문양이 음각된 것이 보통의 검은 아닌 듯싶었다.
 
검파를 잡아 검을 뽑으니 검집 안에서 흰빛이 새어 나오며 푸르스름한 검신이 모습을 드러냈다.
 
백리유하도 길이 사라진 것에 몹시 당황해하다가 이 아름다운 검의 모습에 잠시 넋이 나간 듯 멍하니 검신만 바라보았다.
 
백리운도 넋을 잃고 있다가 딸의 얼굴을 보더니 검을 건넸다.샌즈카지노
 
“어찌 됐든 지난 일이니 얼른 집으로 돌아가자꾸나. 네가 마음에 들어 하는 것 같으니 너에게 주마. 
 
가주지검과 쌍벽을 이룰 만한 보검이구나.”
 
“정말요? 고마워요, 아버지.”
 
<a href="https://www.casinobauble.com/sandscasino" target="_blank" title="샌즈카지노">샌즈카지노</a>

경북 포항시 청하면 용두리 23-6번지 | TEL : 054-232-1266
COPYRIGHT 2013 BY 금모래펜션.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