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회원가입
로그인
HOME

자유게시판 여인은 기세를 조금 누그러뜨리더니 아들에게<샌즈카지노>
2021-03-01 20:30:12
임수정 <> 조회수 108
61.32.84.252
“그래도 아쉽구나. 제 발로 굴러 들어온 며느릿감이었는데.”
 
아버지와 아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데 아름다운 중년 여인이 걸어오며 소리쳤다.
 
“시끄러워요! 감히 우리 집안을 무시한 그런 잡것들이 뭐가 좋다고 그런 소리를 해요?”
 
여인의 사나운 일갈에 아버지는 고개를 돌려 하늘을 쳐다보았다.
 
“부인, 그래도 아버님의 혼약이었지 않소.”
 
“아버님만 아니었으면 저런 것들은 마을에 들이지도 못하게 했을 것이에요.”
 
여인은 기세를 조금 누그러뜨리더니 아들에게 물었다.샌즈카지노
 
“너 혹시 그것들에게 백면귀의 검법을 주었니?”
 
“예, 어머니. 모든 일에는 확실한 끝맺음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검집에 검법을 넣어 두었습니다.”
 
“잘했다, 우리 아들.”
 
여인은 무엇을 잘했다는 것인지 아들을 끌어안고 등을 토닥거렸다.
 
<a href="https://www.casinobauble.com/sandscasino" target="_blank" title="샌즈카지노">샌즈카지노</a>

경북 포항시 청하면 용두리 23-6번지 | TEL : 054-232-1266
COPYRIGHT 2013 BY 금모래펜션.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