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회원가입
로그인
HOME

자유게시판 신세를 많이 졌으니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도와드리라고요. <우리카지노>
2021-04-22 09:52:32
김민경 <> 조회수 16
61.32.234.157

길을 가는데 누가 그냥 돈을 줄까.

그런 사람이 있다면 분명히 미친 사람이리라.

팽영호와 종미미가 크게 당황해 손까지 저었다.

“이러시면 안 됩니다. 우리가 감당할 수 없습니다.”

“괜찮습니다. 제가 쓸 거는 전낭에 있으니 모두 드리겠습니다. 

이걸 받지 않으시면 오히려 제가 무안해집니다. 

거기다가 할아버님께서 신신당부하셨습니다. 우리카지노

신세를 많이 졌으니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도와드리라고요.”

선우의 말에 팽영호와 종미미의 눈에서 눈물이 흘러내렸다.

그저 일 년 동안 재워 주고 먹여 주고 어울린 것밖에 없었다.

그런데 이런 은혜를 베풀다니.

너무 과분했다.

<a href="https://www.burgesscasino.com/" target="_blank" title="우리카지노">우리카지노</a>


경북 포항시 청하면 용두리 23-6번지 | TEL : 054-232-1266
COPYRIGHT 2013 BY 금모래펜션.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