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회원가입
로그인
HOME

자유게시판 “어서 오십시오.” 우리카지노
2021-04-28 19:37:51
김라희 <> 조회수 64
61.32.84.238

문수는 상담석까지 손님을 안내하고 재빨리 문 앞으로 와 신발을 정리했다. 이게 원래 신입이 할 일이다.

손님과 평형에 들어가지도 못한다. 어느 정도 모델하우스 일에 적응이 되고 재료를 머리에 꼭꼭 처박은 후에나 평형에 들어가 손님에게 브리핑을 할 수 있었다. 그리고 상담석에 앉는 것은 그런 브리핑을 몇 개월을 거친 후에나 가능하다.

신발 정리, 손님 안내, 외부 전단지, 외부 현수막, 모델하우스 내 평형 브리핑, 그 다음에 상담석 자리에 앉게 되는 것이다. 그런데 문수의 경우 앞의 모든 것을 생략하고 바로 상담석에 앉아 계약을 이끌어 냈다. 그리고 다시 원래의 신발 정리로 돌아왔다.

엄 과장이 손님을 상담하는 동안 신발 정리를 하고 재빨리 플라스틱 쟁반에 두 잔의 믹스 커피를 타 손님에게 한 잔, 엄 과장에게 한 잔을 내려놓고 시야에서 사라진다.

“어서 오십시오.” 우리카지노

그 사이에 또 한 사람이 들어온다.

일수가방에 짧은 머리, 순금 팔찌와 목걸이.

전형적인 양아치 손님이라 할 수 있겠다. 하지만 문수는 성심성의껏 그를 대했다. 일수가방이 아무 말없이 모델하우스 내부를 휘휘 둘러보고 잠시 상담석에서 상담을 하고 있는 모습을 보더니 25평형으로 쑥 들어간다.

문수는 아무 말없이 그냥 일수가방의 뒤를 따랐다. 불편하지 않게 약간의 거리를 뒀다. 마치 없는 사람처럼 말이다. 일수가방은 25평형의 내부를 세세히 훑어보고 있었다. 구석구석까지. 일반적인 손님이 보지 않을 곳까지 말이다.

“을맨교?”

“8천 9백입니다.”

문수의 말에 슬쩍 그를 쏘아보는 일수가방.

“97년에 분양한 거라서요.”

<a href="https://www.casinobauble.com" target="_blank" title="우리카지노">우리카지노</a>


경북 포항시 청하면 용두리 23-6번지 | TEL : 054-232-1266
COPYRIGHT 2013 BY 금모래펜션.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