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회원가입
로그인
HOME

자유게시판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우리카지노
2022-01-06 14:50:29
박문수 <> 조회수 11
125.130.169.180

몸에 힘이 하나도 없었다. 마치 물에 빠진 솜처럼 말이다. 힘들게 들어 올렸던 문수의 눈꺼풀이 다시 내려갔다.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우리카지노

다시 눈을 뜬다.

‘여긴…….’

고개를 돌려본다.

수술 복장을 한 이들이 여기저기 돌아다닌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병원은 아니라는 점이다. 

병원 특유의 소독약 냄새가 안 났으니까. 수술 복장을 했다고 해서 수술을 하는 것도 아니었다.

반쯤 열린 문수의 눈에 그들의 손에 들린 주사기가 보였다. 그것을 보고 문수는 이곳을 어렴풋 짐작할 뿐이었다. 하지만 이내 그의 의식은 까마득히 멀어졌다.

문수는 다시 잠들었다.

 

<p align="center"><a href="https://www.burgesscasino.com/">우리카지노</a> - 우리카지노</p><p><br></p>,


경북 포항시 청하면 용두리 23-6번지 | TEL : 054-232-1266
COPYRIGHT 2013 BY 금모래펜션.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