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회원가입
로그인
HOME

자유게시판 외피를 형성 한 종이를 떼어 낸 후 뚜껑
2021-05-10 13:22:56
박주영 <> 조회수 37
182.212.206.188

외피를 형성 한 종이를 떼어 낸 후 뚜껑이있는 주석 상자를 발견했습니다. 배달 샵인샵 조심스럽게 납땜되었습니다. 독자가 이미 알고 있듯이 나는 칼을 잃어 버리거나 잘못 놓았 기 때문에 상자를 열 수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었다. 샵인샵 배달창업  나의 실망은 극심했습니다. 그것은 너무 신성한 물건이되어 돌로 뭉개지 않았고, 그 땅 위에서는하지 않았고, 더 먼 땅에서는 그 내용물을 알지 못하고 그러한 작업으로 손상 될까봐 두려워했습니다.

이 시점에서 나는 숲에서 내 뒤의 소음에 매료되었습니다. 호기심이 실망을 이겨내고 서둘러 소란의 원인을 찾아 냈습니다.

약간의 글렌에서 나는 두 마리의 괴물이 전투에 참여하는 것을 보았다. 샵인샵 창업 그들은 뿔을 때리면서 불의 흐름이 날아 오를 정도로 힘을 쏟았습니다. 배달창업 내가 그들 근처에 서 있었지만 그들은 서로의 멸망에 너무 열심하여 내 존재를 보지 못했습니다.

전투를 보면서 행복한 생각이 떠올랐다.

나는 본질적으로 매우 민첩했고, 수사슴이 다음 맹공격에서 모였을 때 나는 뿔에서 불의 흐름이 한쪽면의 땜납 위로 날아갈 수 있도록 상자를 잡았습니다. 19열이 너무 커서 땜납이 빨리 녹아 땅에 떨어졌습니다. 반대편을 돌리고 빠르게 연속적으로 끝을 맺음으로써 나는 곧 화가 난 친구들을 떠났고, 그들이 나에게 있었기 때문에 한 손에는 뚜껑을, 다른 한 손에는 상자를 들고 퇴각에 나섰습니다.

나는 벼랑 가장자리에있는 통나무 위에 앉았다. 비록 당시에 내가 그 수수께끼를 푸는 데 너무 몰두하고 있었지만 그 사실을 관찰하지 못했다.


경북 포항시 청하면 용두리 23-6번지 | TEL : 054-232-1266
COPYRIGHT 2013 BY 금모래펜션.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