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회원가입
로그인
HOME

자유게시판 아무리 배가 고파도 이건 도무지 먹을 수 있을 것 같지 않았다.<우리카지노>
2021-05-24 12:45:58
배다빈 <> 조회수 22
222.98.187.159

거기다가 양념도 향이 이상해 입안에서 불쾌한 감각이 느껴진다.

유광과 미진도 같은 맛을 느꼈는지 몇 조각 고기를 입에 넣고는 손을 털었다.

아무리 배가 고파도 이건 도무지 먹을 수 있을 것 같지 않았다.

“얼마입니까?”

유광의 물음에 주인이 웃음을 지으며 다가오더니 공손하게 대답했다.

“서른 푼입니다요.”우리카지노

얼른 계산을 끝마친 선우 일행은 술집을 나와 북정맹의 담을 따라 걸었다.

한참을 걸으니 술집 주인의 말대로 언덕이 나오고 언덕을 돌아가니 우물이 보이고 낡은 집 한 채가 나타났다.

눈으로 보기에는 객잔 같지 않고 일반 민가처럼 보였다.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가니 밖에서 보는 것과는 또 달랐다.

안이 꽤 넓었고 식탁 대여섯 개가 있는 것이 객잔이 확실했다.

그리고 먼저 온 선객이 있었는데, 홀로 자리에 앉아 술을 마시고 있는 모습이 보였다.

<a href="https://www.burgesscasino.com/" target="_blank" title="우리카지노">우리카지노</a>


경북 포항시 청하면 용두리 23-6번지 | TEL : 054-232-1266
COPYRIGHT 2013 BY 금모래펜션.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