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회원가입
로그인
HOME

자유게시판 그렇게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 바카라사이트
2021-09-13 12:11:53
김희진 <> 조회수 9
211.244.228.101

아주 느리게.

아주 서서히.

밀랍처럼 창백했던 그의 얼굴에 서서히 핏기가 돌기 시작했다. 느리지만 조금씩 선명하게 돌아오는 들숨과 날숨.

아주 간단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문수는 자신의 몸 상태, 그러니까 세포 하나하나 혈류 하나하나를 모두 느끼고 있었다. 근육이 재생되고, 피부가 돋아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그렇게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 바카라사이트

“푸우우우~”

문수는 아주 길게 숨을 내쉬었다. 막혔던 모든 것을 쏟아 내듯이.

하지만 그는 바로 일어나지 않았다. 아니 일어날 만큼의 열량이 없었다.

그는 전신의 세포를 분화시키면서 몸을 일으키고 약간 움직일 수 있을 정도의 열량을 딱 마련해야만 했다.
<a href="https://www.burgesscasino.com/baccarat-site/" target="_blank">바카라사이트</a> - 바카라사이트</p><p><br></p>,


경북 포항시 청하면 용두리 23-6번지 | TEL : 054-232-1266
COPYRIGHT 2013 BY 금모래펜션. ALL RIGHT RESERVED.